뽐뿌

뉴스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경제뉴스
  • 사회/문화뉴스
  • 라이프/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IT/테크 > 분류
  • 뽐뿌뉴스
  • 아크로팬
  • 테크홀릭
  • 잡플래닛

국내선 회복세는 뚜렷하지만…과열경쟁도 덩달아 심화
뽐뿌뉴스 뽐뿌뉴스 | 2020-08-01 19:45 | 조회 : 115 / 추천 : 0
newhub_2020073108474290258_1596152863.jpg (58.3 KB)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선 항공시장의 과열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국제선에서 갈 길을 잃은 저비용항공사(LCC)들이 국내선 확장에 힘을 쏟으면서다.


1일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지난달 국내선 운항편수 및 여객수는 각기 3만3678편, 494만435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각기 99%, 90% 수준을 회복한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체 항공수요는 감소했지만, 여름 휴가철 봉쇄된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을 선택하는 여객이 늘어나면서 이를 일정부분 상쇄하는 데 성공한 셈이다.


실제 최근 LCC를 위주로 국내선 신규취항은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진에어의 경우 전날부터 김포~포항, 포항~제주, 김포~대구, 김포~울산, 울산~제주 노선 등 5개 노선에 동시 취항했다.
'유령공항'이란 오명을 썼던 양양공항에도 티웨이항공(부산, 광주), 제주항공(부산) 등이 취항한 상태다.


최근엔 팀킬(Team kill) 사례마저 등장하고 있다.
에어서울은 오는 21일 부터 김포~부산 노선에 매일 4회 일정으로 신규 취항키로 했는 데, 이 노선은 같은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로 '자매사'격에 해당하는 에어부산이 매일 11회 운항하고 있는 노선이다.
한진그룹 계열 자매사인 대한항공과 진에어도 각기 매일 8회, 4회씩 같은 노선을 운항 중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수요가 아주 높은 노선을 제외하면 같은 계열끼리는 취항 시 교통정리 절차를 거치는 게 일반적이지만 지금은 이례적인 상황"이라면서 "코로나19 상황으로 각 사가 고사위기에 내몰린 만큼 어쩔 수 없는 측면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임에도 각 사의 국내선 운항엔 별다른 실익이 크지 않다는 게 업계 평가다.
수요 증가세에 비해 공급 증가세가 가팔라 운임도 공시운임을 밑도는 까닭이다.
LCC 한 관계자는 "국내선 운임이 바닥까지 치달으면서 최근엔 항공권 가격이 4~5만원만 되도 고객들이 '비싸다'고 느끼는 듯 하다"면서 "수익이 난다기 보단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한 측면이 더 크다"고 전했다.


이같은 상황은 향후에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각 사 모두 코로나19 장기화로 현금 유동성 확보가 시급한 까닭이다.
당장 오는 8월말 유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 지급기한 종료를 앞두고 티웨이항공에 이어 제주항공 마저 무급휴직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단계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공지사항 링크모음 PC버전 절약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PPOMPPU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