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근방문

뉴스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경제뉴스
  • 사회/문화뉴스
  • 라이프/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IT/테크 > 분류
  • 뽐뿌뉴스
  • 아크로팬
  • 테크홀릭
  • 잡플래닛

현대차, 첫 여성 사외이사 후보에 이지윤 카이스트 부교수 선임
 뽐뿌뉴스 뽐뿌뉴스 | 2021-02-23 17:01 | 조회 : 74 / 추천 : 0
newhub_2019062513075198802_1561435671.jpg (10.1 KB)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들이 잇따라 여성 사외이사를 영입하는 가운데 맏형인 현대차도 사상 첫 여성 사외이사 후보자를 냈다.


현대차는 다음달 24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지윤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 부교수와 심달훈 우린조세파트너 대표를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정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이 가운데 이 교수는 국내의 항공우주공학 분야 전문가이자 한국항공학회 여성 최초 이사로 2019년 국내 교수로는 처음으로 미국 항법학회 이사로 선출됐다.


도심형항공모빌리티(UAM) 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점찍은 현대차는 이 교수가 관련 사업의 방향성과 기술 동향과 관련된 조언과 의견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2026년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화물용 무인 항공 시스템 (UAS)을 시작으로 2028년 완전 전동화 유인 UAM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현대차뿐만 아니라 현대모비스, 기아 현대글로비스 등 주요계열사에서도 여성 사외이사 후보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가장 먼저 여성 사외이사 선임의 포문을 연 계열사는 현대모비스다.
강진아 서울대 기술경영경제정책대학원 교수가 현대모비스 사외이사 후보로 선임된 데 이어 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 교수가 기아, 윤윤진 카이스트 건설환경공학 부교수가 현대글로비스, 장금주 서울시립대 경영학 교수가 현대제철의 첫 여성 사외이사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강 교수는 기술 경영과 경영 혁신 분야에서 30여년간 활동한 전문가로 산업 지형에 맞춘 연구개발 혁신 전략 수립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 교수는 국내 정치학자 최초로 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으로 활동하는 인물로 정치학과 과학기술 분야를 아우르는 균형 잡힌 전문가로 꼽힌다.


윤 교수는 미국 국립항공운영연구센터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했고, 모빌리티 빅데이터, 수리교통과학, 교통자원최적화 등 산업시스템 분야의 전문가다.
장금주 교수는 세금 관련 왕성한 논문을 집필하는 등 회계·세무 분야에서 활동해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각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지닌 인물을 사외이사로 선임해 이사회의 다양성과 전문성,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왔다"며 "주요 계열사가 여성 전문가들을 사외이사 후보로 선정한 것도 이 같은 취지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장재훈 사장과 서강현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고 하언태 사장을 재선임하는 안건도 확정했다.
또 사외이사만으로 구성된 투명경영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확대, 개편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심의와 의결 등 역할을 추가하는 정관 변경 안건도 상정했다.


현대차는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처음으로 사전에 신청한 주주를 대상으로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실시간으로 주총을 중계할 예정이다.
전자투표제도 활용한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