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경제뉴스
  • 사회/문화뉴스
  • 라이프/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방송/연예

이대훈, "아버지 권유로 3개월 축구" 에이스 등극 '뭉쳐야 찬다'
뽐뿌뉴스 2020-06-30 12:44 | 조회 : 128 / 추천 : 0
newhub_20200630124354302523.png (206.1 KB)

'뭉쳐야찬다'에서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 이대훈이 멀티골을 기록했다.
 

[사진=JTBC 예능 '뭉쳐야 찬다' 갈무리]


28일 방송된 JTBC '뭉쳐야찬다'(이하 '뭉찬')에서는 태권도 선수 이대훈과 배구 선수 신진식이 용병으로 출연했다.
이날 안정환 감독으로부터 용병으로 소개를 받은 이대훈이 등장했다.
이에 김성주가 "내가 태권도를 안 했으면 축구를 했을 것이다"라는 물었고, 이대훈은 "아버지의 권유로 3개월간 축구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3개월간 리프팅만 계속 했다"고 대답했고 제작진은 바로 축구공을 투입해 테스트에 들어갔다.
이대훈은 살짝 긴장한 모습으로 "잘하는 건 아닌데"라고 말한 것과 달리 상당히 가벼운 발놀림으로 리프팅을 성공시켰다.
김성주는 이어 이대훈을 지목하며 "묘기축구를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서 "360도 돌려차기 슛이 가능하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후 직접 시범에 나서서 화려한 태권도 발기술을 응용한 고난도 슛을 성공 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날 어쩌다 FC는 한의사 팀과 승부를 펼쳤다.
이대훈은 화려한 발기술과 지치지 않는 체력을 바탕으로 경기 첫 골을 기록했다.
이어 그는 후반 동점 상황에서 역전골을 뽑아내는 등 용병으로는 처음으로 멀티골을 기록, 안정환 감독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이에 상대팀도 "저게 태권도 선수냐, 축구 선수냐"며 이대훈의 플레이에 감탄했다.
한편, 뭉쳐야 찬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한상 기자 rang64@ajunews.com

공지사항 링크모음 PC버전 절약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PPOMPPU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