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경제뉴스
  • 사회/문화뉴스
  • 라이프/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정치/경제 > 분류
  • 정치
  • 경제

하태경 "말 바뀐 서욱 '위선적'" vs 홍영표 "야당·보수언론이 거짓 주장"
뽐뿌뉴스 정치 | 2020-09-16 17:06 | 조회 : 117 / 추천 : 0
링크 : http://news.tf.co.kr/read/ptoday/18...
20201691600242513.jpg (0 KB)202065021600242749.jpg (0 KB)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병가와 관련해 서 후보자의 1군단장 시절과 달라진 발언에 '위선적'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병가와 관련해 서 후보자의 1군단장 시절과 달라진 발언에 '위선적'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하 의원의 발언에 문제가 있다", "거짓 주장을 한다"고 반박하면서 충돌했다. 이날 청문회에서 (왼쪽부터) 민주당 홍영표, 황희 의원과 하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

'서욱 인사청문' 여야, 오후에도 '추미애 의혹 공방'

[더팩트ㅣ국회=허주열 기자] 국회 국방위원회가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오전에 이어 오후 질의에서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 3시에 재개된 청문회에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서 후보자를 향해 "제가 오전에 군인 같지 않다고 한 건 후보자가 군의 본성을 완전히 왜곡했기 때문"이라며 "군은 상명하복 집단으로 명령은 최대한 주관적 재량이 뛰어들 여지가 없게 엄격하고 꼼꼼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어 "병가를 주는 문제가 지휘관 재량에 따라 다 다르다니 어떻게 그런 답변을 하는가. 그러고도 군인인가"라며 "특히 후보자는 2017년 4월 3일 1군단장 재직 시절 휴가 규정 준수 강조 서신에서 지휘관의 재량이 끼어들 여지가 없이 이럴 때 며칠 주라고 적시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서 후보자가 '위선적'이라며 "실제 진료와 관계없이 (병가를) 청원한 것은 개인연가에서 처리한다고 했고, 이는 병원 영수증이 없으면 개인연가로 처리하라는 것이다. 그래서 저희 사무실에 '나는 추 장관 아들처럼 병원에 4일 갔는데 19일 병가는 상상도 못 한다'는 청년 장병들의 문자가 쏟아진다. 후보자가 지휘관의 재량으로 떠넘기는 건 비겁하다. 부끄럽지 않나"라고 질타했다.

이에 서 후보자는 "저는 부끄럽지 않다"며 "이 사안에 대해 지휘관 판단의 영역이 있다는 소신에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증인선서를 마친 후 선언문을 민홍철 위원장에게 전달 후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새롬 기자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증인선서를 마친 후 선언문을 민홍철 위원장에게 전달 후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새롬 기자

하 의원의 질의에 민홍철 국방위원장은 "국민과 60만 장병이 이 장면을 본다는 것을 명심하고 품위를 지켜달라"며 "규정 해석 문제는 각자 다를 수 있는데, '위선적'이라는 건 품위가 아니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설훈 민주당 의원도 "위원장이 지극히 지당한 말을 했다"며 "장관 후보자 자격을 검증하는 자리에서 후보자에게 온갖 소리를 다 한다"고 하 의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국민의 대표로서 저에게 주어진 시간에 발언을 했고, 저는 근거 없는 비판을 하지 않는다"며 "후보자가 1군단장 때 했던 말과 다른 말을 하면 위선이라는 말보다 더 적합한 말이 뭔가. 위선은 막말도 아니고 표준어다. 제 비판을 좋아하는 국민도 있고 싫어하는 국민도 있는데, 위원장은 중립적 태도로 회의를 진행해 달라"고 반박했다.

이에 홍영표 민주당 의원이 재차 하 의원과 서 씨 의혹을 제기하는 야당을 비판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제가 20대 국회 후반기에도 국방위를 했는데, 9·19 군사합의, 함박도, 추 장관 문제 등 이것이 완전히 거짓으로 드러나거나 억측으로 문제제기를 해서 국론을 분열시킨 게 너무 많다"며 "아니면 말고 식으로 떠들고 그것이 다 거짓으로 드러났다. 최근 (추 장관) 문제도 그런 식"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서 후보자는 가짜뉴스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달라"며 "하 의원이 말한 지휘관 재량은 맹장수술도 있고 여러 경우가 있다.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 갖고도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군이 최소한의 대답을 하다 보니 우리 군이 쌍팔년도 군대처럼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20대 국회부터 지금까지 야당이나 보수언론이나 제기한 말도 안 되는 거짓 주장 억측 이런 것들이 국론 분열과 갈등을 일으키고 아무런 반성이 없다"며 "군에서 적극 해명할 것은 하고 문제가 있는 건 밝히면 된다"고 강조했다.

sense83@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신고


공지사항 링크모음 PC버전 절약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PPOMPPU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