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경제뉴스
  • 사회/문화뉴스
  • 라이프/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정치/경제 > 분류
  • 정치
  • 경제

애플·아마존·페북·테슬라 급락‥나스닥 2.4% 추락
 뽐뿌뉴스 경제 | 2020-10-31 05:34 | 조회 : 159 / 추천 : 0
newhub_2020103007584573659_1604012325.jpg (18.8 KB)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가 다음주 대선에 대한 불확실성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경기부양 법안 무산을 반영하며 하락 마감했다.
특히 전날 실적을 발표한 대표 기술주들의 주가가 일제히 추락한 나스닥의 하락이 두드러졌다.


30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157.51포인트(0.59%) 하락한 2만6501.60에, S&P500 지수는 1.21%(40.15) 내린 3269.96에 , 나스닥 지수는 274.00포인트(2.45%) 급락한 1만911.59에 마감했다.


이날 다우지수는 장중 500포인트나 급락했지만 마감을 앞두고 낙폭을 상당폭 줄였다.
다우지수는 주간 기준 6.5%나 하락해 지난 3월 이후 가장 부진한 한주를 보냈다.


이날 시장 하락을 주도한 건 하루전 실적을 일제히 발표한 주요 기술주들이었다.
대장주인 애플이 5.6%나 추락했다.
페이스북도 6.31%나 급락했다.
아마존의 주가도 5.45%나 내려앉았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이들 3개 종목의 시가총액이 이날 하루 2200억달러가 사라졌다조 전했다.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특별한 악재가 없었지만 5.6%나 내리며 400달러 선이 무너졌다.


반면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3.8% 상승해 실적 호조의 효과를 반영했다.


주요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지수는 전일 대비 0.06% 상승한 94.047%에 형성됐다.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1%(0.38달러) 떨어진 35.79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WTI는 이달 들어 11% 떨어졌다.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6%(11.90달러) 오른 1879.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