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경제뉴스
  • 사회/문화뉴스
  • 라이프/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스포츠

승리에도 야구장 떠나지 못한 두산팬, LG 패배 소식에 기쁨 두배[현장속으로] 15
 뽐뿌뉴스 2020-10-30 22:50 | 조회 : 12361 / 추천 : 1
newhub_2020103001001730700123011.jpg (64.3 KB)newhub_2020103001001730700123012.jpg (29.9 KB)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3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많은 두산팬들이 야구장을 찾아 응원을 하고 있다.
2020. 10. 30.잠실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잠실=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두산의 정규시즌 3위가 확정되는 순간, 잠실 구장 인근에 있던 두산팬들의 환호성이 울려퍼졌다.
두산은 30일 잠실 키움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79승(4무61패)째를 수확한 두산은 같은 날 문학구장에서 열린 LG-SK전에서 LG가 패하면서 종전 5위에서 3위로 정규 시즌을 마쳤다.
LG와 승률에서 0.564로 동률을 이뤘지만 올시즌 상대 전적에서 두산이 LG에 우위를 점했기 때문에 두산이 최종 3위가 됐다.

이날 잠실 구장을 가득 메운 두산팬들은 두산의 승리를 기원하면서 문학 경기도 틈틈히 체크했다.
LG가 패하고 두산이 승리하면 두산이 최종 3위가 되기에 두산팬들은 양쪽 경기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 밖에 없었다.
SK가 LG를 상대로 점수를 뽑을 때마다 잠실 구장에서는 환호하는 두산 팬들의 목소리가 울려퍼졌다.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3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선수단이 경기 후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0. 10. 30.잠실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두산이 키움을 꺾고 4위를 확정한 뒤에도 두산팬들은 쉽사리 야구장을 떠나지 못했다.
문학 경기가 진행중이었기 때문. 1-3으로 뒤지고 있던 LG가 9회 마지막 공격에서 1점을 추가하면서 역전 가능성을 보이면서 긴장감이 감돌았다.
종료 후에도 야구장 인근에서 문학 경기를 숨죽이며 지켜본 두산 팬들은 경기가 SK의 승리로 끝나자 환호성을 지르며 기뻐했다.
총력전을 펼친 두산은 정규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3위로 점프하며 가장 이상적인 결과를 얻었다.
준플레이오프에 직행한 두산은 31일 하루 휴식을 취한 뒤 1일 LG와 키움의 와일드 카드 결정전 1차전 종료 후 오후 6시 30분부터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superpower@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사선에서
| 다른의견1
두산팬으로서 두산이 9위를 해도 괜찮습니다. 다만 밑에 엘지가 있다면 말입니다.
끔찍이7호 다른의견 0 추천 0
기쁨두배 ㅋㅋ
2020-10-30 23:39 * | 덧글
사선에서 다른의견 1 추천 17
두산팬으로서 두산이 9위를 해도 괜찮습니다. 다만 밑에 엘지가 있다면 말입니다.
2020-10-30 23:43 * | 덧글
감성심리학자 다른의견 0 추천 0

정답ㅋ

2020-10-30 23:45 * | 덧글
메이저써전 다른의견 0 추천 0

캬ㅋ 지립니다ㅋ 미라클두ㅋ

2020-10-31 00:04 * | 덧글
유강남 다른의견 0 추천 0

ㅋㅋㅋㅋ

2020-10-31 00:25 * | 덧글
그럴리가없다 다른의견 0 추천 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게맞죠 ㅋㅋㅋㅋㅋㅋㅋ
2020-10-31 00:30 * | 덧글
째즈힐 다른의견 0 추천 0

엘지,두산의 관계가 이 정도인지는 첨 알았네요 ㅋㅋㅋ 괜히 라이벌이 아니구나

2020-10-31 01:41 * | 덧글
그럴리가없다 다른의견 0 추천 0
엘지 두산은 그냥 서울 더비죠. 맨체스터 더비마냥. 

같은 도시 연고라고 라이벌전은 아닙니다

2020-10-31 03:18 * | 덧글
흐르는시간 다른의견 0 추천 0

엘지가 또

2020-10-30 23:44 * | 덧글
고앵이귀여워 다른의견 0 추천 0

무관중 경기 아녔네요

2020-10-30 23:53 * | 덧글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