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근방문

북마크

뉴스/영상
  • 전체뉴스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경제뉴스
  • 사회뉴스
  • 문화뉴스
  • 라이프뉴스
  • 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new 전체영상
  • new 예능
  • new 이슈
  • new 스포츠
  • new 자동차
  • new 취미
  • new 건강/헬스
  • new 부동산
  • new 일상
  • new 게임/음악
  • new 리뷰
> IT/테크 > 분류
  • 뽐뿌뉴스
  • 아크로팬
  • 테크홀릭
  • 잡플래닛

현대차 강성 노조 들어선다, 노조지부장 '안현호' 후보 당선
 뽐뿌뉴스 뽐뿌뉴스 | 2021-12-08 06:49 | 조회 : 230
newhub_2021012614320445572_1611639124.jpg (8.8 KB)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 2021-12-08 06:49:18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 선거에서 강성 후보가 당선됐다.
내년 현대차의 노사관계가 올해보다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8일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전일 열린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9대 임원(지부장) 선거 투표 개표 결과 기호 4번인 안현호 후보가 당선됐다.


전체 조합원 4만8749명 가운데 4만1444명(투표율 85.02%)이 참여한 이번 결선 투표에서 안 후보는 2만2101표(득표율 53.33%)를 얻어 1만9122표(46.14%)를 획득한 기호 2번 권오일 후보를 제치고 차기 지부장으로 당선됐다.


지난 2일 열린 1차 투표에서도 안 당선인은 1위로 결선에 오른 바 있다.
3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을 이끌었던 이상수 현 노조지부장은 1번 후보로 출마했지만 표대결에서 밀렸다.
신임 지부장의 임기는 내년 1월1일부터 2년이다.


안 후보는 강성으로 분류된다.
그는 '금속연대' 소속으로 수석부위원장을 지냈고, 1998년 현대차 정리해고 반대 투쟁과 총파업을 이끈 인물이다.


이번 선거에선 상여금 전액 통상임금 적용, 일반직과 여성 조합원 처우 개선, 4차 산업혁명 고용 대책 마련 등의 공약을 통해 강한 노조를 만들 것을 내세우며 회사와 갈등을 예고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정치자유 / 자유게시판에 뉴스를 스크랩 할 수 있습니다. 스크랩하기 >
목록보기 코멘트작성 코멘트0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