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근방문

북마크

뉴스/영상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경제뉴스
  • 사회뉴스
  • 문화뉴스
  • 라이프뉴스
  • 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new 예능
  • new 이슈
  • new 스포츠
  • new 자동차
  • new 취미
  • new 건강/헬스
  • new 부동산
  • new 일상
  • new 게임/음악
  • new 리뷰
> IT/테크 > 분류
  • 뽐뿌뉴스
  • 아크로팬
  • 테크홀릭
  • 잡플래닛

"손톱만한 반도체, 일상에 필수" 美 바이든 대통령, 삼성 또 불러 1
 뽐뿌뉴스 뽐뿌뉴스 | 2022-03-10 22:30 | 조회 : 741 / 추천 : 0
newhub_20220310182915978322.jpg (52.2 KB)

아주경제 기사제공 : 2022-03-10 22:30:04
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재한 반도체 공급망 대책 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는 미국 행정부 측 외에도 마이크론, 월풀 등 주요 미국 기업의 경영진이 자리했다.
최시영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은 외국 기업 중 유일하게 부름을 받았다.
최 사장은 영상으로 회의에 참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에 170억 달러(약 20조9000억원) 규모의 신규 반도체 공장을 짓기로 한 점을 언급하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되찾고 미래를 선도하기 위해 반도체 생산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며 “손톱 크기의 반도체가 스마트폰, 인터넷, 가전제품 등 일상생활 모든 것에 들어간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백악관, 미국 행정부가 주재하는 반도체·물류 등 주요 회의에 부름을 받고 있다.
지난해 4월과 5월에는 반도체 수급망 점검 회의에, 같은해 10월부터 이어진 공급망 관련 대책회의에도 참석한 바 있다.
첫 반도체 수급망 점검 회의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반도체 웨이퍼를 손에 들고 업계에 미국 내 투자를 압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반도체 공급망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장문기 기자 mkmk@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정치자유 / 자유게시판에 뉴스를 스크랩 할 수 있습니다. 스크랩하기 >
목록보기 코멘트작성 코멘트1
티슈님 다른의견 0 추천 0
2022-03-10 23:45 * | 덧글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