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근방문

북마크

뉴스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경제뉴스
  • 사회뉴스
  • 문화뉴스
  • 라이프뉴스
  • 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IT/테크 > 분류
  • 뽐뿌뉴스
  • 아크로팬
  • 테크홀릭
  • 잡플래닛

[단독] 'GOS 논란'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임직원에게 전격 사과 73
 뽐뿌뉴스 뽐뿌뉴스 | 2022-03-10 22:32 | 조회 : 15956 / 추천 : 0
newhub_20220310222914133798.jpg (31.6 KB)

아주경제 기사제공 : 2022-03-10 22:32:56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게임 최적화 서비스(GOS)와 관련해 임직원과의 소통 부재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노 사장은 이날 내부 타운홀 미팅을 통해 임직원에게 사과했다.
갤럭시 S22 시리즈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임직원과의 소통 부족을 인정한 것이다.
노 사장은 소통 부재에 따른 사과와 더불어 향후 임직원과의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같은 노 사장의 행보는 최근 GOS 의무화에 따른 소비자 비난에 따라 삼성전자 임직원들의 사기가 저하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GOS 의무화와 관련해 삼성전자 내부적으로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며 방열판을 탑재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었다.
그러나 결국 GOS를 의무화한 채 갤럭시 S22 시리즈가 출시됐고, 해당 조치에 소비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에 GOS 가동을 사용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단행하고 있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고, 이에 따라 임직원에게 미안한 마음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삼성전자 MX사업부는 갤럭시 S22 시리즈에 GOS를 의무화해 소비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GOS가 스마트폰의 성능을 저하시키는데도 삼성전자 측에서 충분한 설명이 없었다는 지적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다양한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고자 성능 우선 옵션을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빠른 시일 내에 실시할 예정”이라며 “고객분들께 GOS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갤럭시 S22 울트라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장문기 기자 mkmk@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정치자유 / 자유게시판에 뉴스를 스크랩 할 수 있습니다. 스크랩하기 >
목록보기 코멘트작성 코멘트73
붉은남도
| 다른의견0
먼 훗날 삼성 말아 먹은 인물로 기억될 인물.
나봉수
| 다른의견0
제일 먼저 갤럭시S22를 구매한 고객들에게 잘못된 부분을 사과하고 용서를 구해야하는 거 아닌가요? 뭔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네요.
붉은남도 다른의견 0 추천 74
2022-03-10 22:50 * | 덧글
dermatome 다른의견 0 추천 0
2022-03-11 00:05 * | 덧글
답은의견입니다 다른의견 0 추천 2
2022-03-10 22:53 * | 덧글
페이져 다른의견 0 추천 6
2022-03-10 22:59 * | 덧글
아싸비엔나 다른의견 0 추천 1
2022-03-10 23:16 * | 덧글
HALFLIFE 다른의견 0 추천 3
2022-03-10 23:27 * | 덧글
에드워드™ 다른의견 0 추천 0
2022-03-11 00:24 * | 덧글
폰스군 다른의견 0 추천 0
2022-03-11 00:17 * | 덧글
Iililililililililil 다른의견 0 추천 4
2022-03-10 23:00 * | 덧글
~상디~ 다른의견 0 추천 4
2022-03-10 23:02 * | 덧글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