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근방문

뉴스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경제뉴스
  • 사회/문화뉴스
  • 라이프/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라이프/여행 > 분류
  • 뉴스
  • 여행

임혜숙 청문회…野 '막말' 동원 총공세 與 진땀 방어(종합)
 뽐뿌뉴스 뉴스 | 2021-05-04 16:10 | 조회 : 81 / 추천 : 0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의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는 임 후보자의 가족 동반 외유성 해외 출장 의혹, 논문 표절 논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임명시 무자격 여부 등이 논란이 됐다.
야당 의원들은 "이대 교수들은 다 그러냐", "여자 조국", "파렴치한" 등의 자극적인 발언을 총동원해 임 후보자를 압박했다.
그러나 임 후보자가 여당 의원들의 지원을 받아가며 비교적 큰 실수는 없이 받아 넘기는 형국이었다.


◇ 가족 동반 공금 해외 출장 논란


야당 간사인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임 후보자의 가족 동반 해외 출장 사실을 거론하면서 "인사청문회에서 부끄러움을 당하지 말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공무로 간 출장에 가족을 데리고 가는 게 당연하다는 생각에 그 자체에 정말 놀랐다"며 "이화여대 교수들은 다 그렇게 가족을 대동하고 학회에 가는 게 당연하냐"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후보자가 너무 사익을 우선시 한다.
가족들과 함께 간 곳이 모두 유명 해외 휴양ㆍ관광지다.
학회로 간 것인지 가족 관광인지 구분이 안 간다"면서 후보자의 해명에 대해 일일이 반박했다.
그는 '가족들의 비용은 모두 사비로 지출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자료를 제출하라고 하니 안 했다"며 믿지 못하겠다고 했고, 학회 참석 결과 보고서가 부실하게 작성했다는 점도 지적했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도 "(후보자의 이름 앞에) '가장 많은 논란'이라는 수사가 붙고 있다.
댓글을 보면 여자 조국이냐라고 그런다"면서 "정권 말기 레임덕 가속화시키지 말고,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정희용 의원도 "가족들과 공금으로 해외 출장을 가서 호텔방을 같이 쓴 것은 청년들을 좌절하게 만드는 엄마 찬스"라며 "등록금 내는 거도 힘들어하는 청년세대들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임 후보자는 "사려깊지 못했던 점이 있었다"고 사과하면서도 "항공료를 포함해 다른 비용은 자비 처리했다"고 해명했다.
학회 참석 보고서 부실 기재에 대해선 "학회 기간 동안에는 회의에 참석해 논문을 발표하고 임원으로서 활동했다.
여행을 간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여당 의원들도 임 후보자를 거들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우선 '이화여대 교수들은 다 그러냐'는 박성중 의원의 언급에 대해 "적절치 않다"고 꼬집었다.
이어 우 의원은 "해외에서는 가족 동반 문구를 달아 초청장을 보내는 경우가 많아 일반적인 관행이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영찬 민주당 의원도 "학계에서, 공과대 쪽에서 글로벌 컨퍼런스를 할 때 가족 동반인 경우가 얼마나 되냐"라고 물어 임 후보자로부터 "상당히 많이 있다.
연구자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그러는 경우가 많다"는 답변을 이끌어 냈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해외에서는 주최측에서 연구자들의 참여를 장려하는 것 같은데, 국내에서는 백안시 하는 경향이 있다.
문화적 차이라고 볼 수 있다"고 옹호했다.



◇NST 이사장 무자격 임용 의혹


야당 의원들은 또 지난해 11월 NST 이사장 공모에 임 후보자가 민주당원 자격이 있는 상태에서 지원했다며 정관상 당적 보유를 금지하고 있으므로 무효였다고 공격했다.
박대출 의원은 "무색무취인줄 알았는 데 청색 유취다.
응모자격이 없었던 것을 인정하냐. 부정입학하면 아예 입학이 취소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희용 의원도 "직원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것은 무책임한 행태"라며 "기본적인 자질이 안 됐다"고 윽박질렀다.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도 "민주당원이 아니었으면 임용이 안 됐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어지간한 사람이면 저 자리(임 후보자)에 못 서 있을 것 같다.
일반 국민들이 뭐라고 생각하겠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임 후보자는 "응모 전에 NST에 문의해서 문제가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
응모 공고 자체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은 하고 있다"면서 "임용 규정상 임명된 후 공정한 업무 추진위해서는 정당 소속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으로 이해하고 지원했었다"고 반박했다.


여당 의원들도 지원 사격에 나섰다.
조정식 민주당 의원은 "NST 정관을 보면 임명을 기준으로 당직이 있으면 안 된다는 것"이라며 "취지와 내용은 이사장의 결격 사유로 후보로 추천됐을 때는 상관이 없다는 취지로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한준호 의원도 "공모 자격 기준에는 정당에 소속되지 않은 사람이라고 돼 있는데, 이사장의 자격을 얘기하는 거지. 지원자의 조건이 아니없다"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 논문 표절, "파렴치한" vs "전혀 문제없다"


이날 청문회에선 임 후보자의 논문 표절 의혹을 둘러 싼 논란이 가장 치열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임 후보자와 배우자, 제자의 논문 중 동일한 부분을 일일이 화면에 띄우면서 "장관 뿐만 아니라 NST 이사장도 되지 말았어야 할 파렴치한 인사"라며 "당장 사퇴하는 것이 그동안 받은 녹봉에 답하는 거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장관 욕심에 제자에게 표절 의혹을 뒤집어 씌우는 거냐. 조국 교수와 다를 바 없다"는 발언도 했다.
주호영 의원도 "연구 윤리 확립에 앞장서야할 주무 부처 장관이 논문 표절 의혹에 휩싸이면 업무를 제대로 할 수 있겠냐"라며 " 본인이 표절한 것이 아니라면 제자가 베끼는 것을 눈 감고 심사했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임 후보자는 김상희 민주당 의원 등의 질의 시간을 빌어 이에 대해 조목 조목 반박했다.
배우자에게 '논문 내조'를 해줬다는 의혹에 대해 "핵심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등 그만큼 역할을 해서 이름을 올린 것"이라며 "배우자가 수학적인 능력이 뛰어나 도움을 주고 받아 왔다"고 해명했다.
또 제자의 논문 표절 논란에 대해선 "이공계에서는 혼자 할 수 있는 연구가 없고 알고리즘을 시험해서 데이터를 뽑고 하는 작업을 학생들이 수행해준다"면서 "그래서 논문들이 대부분 공동 연구다.
학생들은 학위 과정에서 수행한 모든 연구들을 종합해서 논문을 작성한다.
따라서 학위 논문과 학술 논문이 동일한 경우가 많다.
이공계에서도 이를 학문적으로 장려한다"고 설명했다.


여당 의원들도 "퀴리 부인도 배우자와 연구를 같이 해서 위대한 발명을 했다"(한준호 의원), "배우자가 같이 연구해서 논문을 썼다는 것 만으로 문제를 삼는 것은 말이 안 된"(홍익표 의원) 등의 논리를 들어가며 임 후보자를 응원했다.


정치자유 / 자유게시판에 뉴스를 스크랩 할 수 있습니다. 스크랩하기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