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근방문

뉴스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경제뉴스
  • 사회/문화뉴스
  • 라이프/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사회/문화 > 분류
  • 사회
  • 문화

간송미술관, 국보 훈민정음 NFT 판매 추진...개당 1억원
 뽐뿌뉴스 문화 | 2021-07-22 15:17 | 조회 : 36 / 추천 : 0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전시된 훈민정음 해례본 [사진=연합뉴스 제공]


간송미술관이 국보 훈민정음의 NFT(Non 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 토큰) 상품 판매를 추진 중이다.
간송미술문화재단은 22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훈민정음 해례본을 100개 한정 NFT로 발행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디지털 자산으로 영구 보존하고, 문화유산의 보존과 미술관 운영 관리를 위한 기금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개당 가격은 1억원으로, 총 100억원 규모다.
재정난을 겪고 있는 간송미술관은 지난해에는 보물 불상 2점을 경매에 내놓았고, 결국 국립중앙박물관이 구매했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에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한 것이다.
최근 NFT 작품이 많이 나오고 있지만, 국보가 NFT로 제작되는 것은 처음이다.
훈민정음의 상업적 이용을 두고 논란도 예상된다.
문화재청은 관련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훈민정음 해례본은 한글 창제 목적과 제작 원리 등을 담은 해설서다.
1940년 경북 안동 고택에서 발견됐으며 1962년 국보로 지정됐다.
간송 전형필(1906~1962)이 수집했고, 현재는 간송 후손 소유다.
 
 

전성민 기자 ball@ajunews.com
정치자유 / 자유게시판에 뉴스를 스크랩 할 수 있습니다. 스크랩하기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