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근방문

북마크

뉴스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경제뉴스
  • 사회/문화뉴스
  • 라이프/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스포츠

안세영, 허벅지 부상 아쉬운 준우승...이소희-신승찬도 중국에 석패 [덴마크오픈]
 뽐뿌뉴스 2021-10-25 06:01 | 조회 : 119 / 추천 : 0
newhub_2021102501000842000057251.jpg (46 KB)newhub_2021102501000842000057252.jpg (46.6 KB) More files(1)...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 2021-10-25 06:01:01
안세영이 24일(현지시간) 오덴세에서 열린 2021 세계배드민턴연맹(BWF) 덴마크오픈 여자단식 결승에서 일본의 야마구치 아카네와 경기를 벌이다 허벅지 부상을 당해 코트에 앉아 있다.
오덴세|EPA 연합뉴스


[스포츠서울|김경무전문기자] 한국 배드민턴 여자단식 에이스 안세영(19·삼성생명)이 우승 문턱에서 아쉽게 분루를 삼켰다.
세계랭킹 8위 안세영은 24일(현지시간) 덴마크 오덴세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21 세계배드민턴연맹(BWF) 덴마크오픈 여자단식 결승에서 5위 야마구치 아카네(24·일본)를 맞아 선전했으나 3세트 5-16으로 뒤진 상황에서 허벅지 부상 때문에 경기를 포기했다.

안세영은 1세트를 21-18로 따내며 기세를 올린 뒤 2세트에서 듀스 접전 끝에 23-25로 진 게 뼈아팠다.
이번 대회는 BWF 1000 시리즈 대회. 안세영은 지난 8월 2020 도쿄올림픽에서 메달권 진입에 실패한 뒤 이번 대회 우승을 노렸으나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안세영(오른쪽)이 야마구치 아카네와 시상대에 서 있다.
오덴세|AFP 연합뉴스


이소희-신승찬이 여자복식 결승에서 중국의 황동핑-정위와 랠리를 하고 있다 오덴세|EPA 연합뉴스


이날 앞서 열린 여자복식 결승에서도 세계 4위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은 중국의 황동핑-정위에게 0-2(15-21, 17-21)로 져 2위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남자단식 결승에서는 세계 2위 빅토르 악셀센(덴마크)이 1위 모모타 켄토(일본)을 2-1(20-22, 21-18, 21-12)로 잡고 우승했다.
일본은 혼합복식에서 와다나베 유타-히가시노 아리사, 남자복식에서 호키 다쿠로-고바야시 유고가 정상에 올랐다.
kkm100@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정치자유 / 자유게시판에 뉴스를 스크랩 할 수 있습니다. 스크랩하기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